美中, 통상 이어 통화 우려도 불식… 中 환율조작국 지정 5개월만에 해제 - 서울와이어
美中, 통상 이어 통화 우려도 불식… 中 환율조작국 지정 5개월만에 해제
美中, 통상 이어 통화 우려도 불식… 中 환율조작국 지정 5개월만에 해제
  • 이동화 기자
  • 승인 2020.01.14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5일(현지시간)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앞두고 미 재무부가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을 해제했다.
오는 15일(현지시간)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앞두고 미 재무부가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을 해제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미 재무부가 13일(현지시간)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을 해제하고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지정했다. 


오는 15일로 예정된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앞두고 세계 양대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18개월간 벌여온 무역전쟁을 종식하기 위해 첫걸음을 뗐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이날 오후 발표한 반기 환율보고서에서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을 5개월 만에 해제했다.


이는 1단계 미중 무역협정 체결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것으로 트럼프 행정부는 이번 무역합의에서 위안화 정책을 투명하게 하는 환율 조항을 포함시킨다는 계획이다. 중국이 위안화를 평가절하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아내는 셈이다.


미 재무부는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져 있던 지난해 8월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 이상으로 오르자 25년 만에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미국이 공식적으로 환율조작국을 지정한 것은 1998년 이후 처음이다.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대중국 경제제재 가능성을 언급하며 위안화 평가절하를 견제했지만 무역합의 서명을 이틀 앞두고 판단을 뒤집은 것이다.


CNBC 등 주요 외신은 “중국의 환율하락 유도 우려가 사라졌다고 판단한 트럼프 행정부가 강경 조치를 철회했다”며 미중 양국이 통상에 이어 통화 마찰 불확실성을 불식시키면 외환시장 안정으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에 대한 환율 관찰대상국 지정은 유지했다.


관찰대상국은 환율조작국보다 수위가 낮지만 면밀한 주시가 필요한 국가를 뜻한다. 미 재무부는 지난해 5월 환율보고서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 독일, 아일랜드, 이탈리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등 총 9개국을 환율관찰대상국으로 지정했다.


이날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중국이 위안화 평가절하 제한과 투명성을 약속했다”고 환율조작국 지정 철회 이유를 밝히며 한국과 독일, 일본 등에 대한 관찰대상국 지정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한편 미 재무부는 매년 4월과 10월 어느 나라를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지를 담은 환율보고서를 발표한다. 


하지만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난관에 봉착하자 지난해 10월 보고서 발표를 미루고 중국의 입장 변화를 주시해 왔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