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이미영, 전영록 재혼 언급..."전 남편 변한 얼굴에 가슴 아파" - 서울와이어
'밥은 먹고 다니냐' 이미영, 전영록 재혼 언급..."전 남편 변한 얼굴에 가슴 아파"
'밥은 먹고 다니냐' 이미영, 전영록 재혼 언급..."전 남편 변한 얼굴에 가슴 아파"
  • 박가은 인턴기자
  • 승인 2020.01.14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밥은 먹고 다니냐' 이미영, 전영록 재혼 언급 ... "전 남편 변한 얼굴에 가슴 아파"/사진=SBS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 캡쳐
'밥은 먹고 다니냐' 이미영, 전영록 재혼 언급 ... "전 남편 변한 얼굴에 가슴 아파"/사진=SBS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 캡쳐

 

[서울와이어 박가은 인턴기자] 배우 이미영이 딸 전보람과 함께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전 남편 전영록을 언급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이미영이 출연해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날 김수미는 이미영이 가게에 오자 "얘가 전영록과 헤어지고 나서 상처가 굉장히 깊었다. 살짝 맛이 갈 뻔도 했다"며 이혼 뒤 힘들었던 이야기를 꺼냈다.

 

이미영은 얼마 전 TV로 전 남편을 마주했던 일을 언급하며 "'불후의 명곡'에 돌아가신 시어머니(가수 백설희) 편이 나오더라. 시어머니 대신 전 남편이 앉아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이미영은 "내가 이제 나이가 드니까 모든 게 다 용서되는구나 느꼈다. 어느 날부터 전 남편의 변한 얼굴을 보고 가슴이 아프더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김수미은 "그게 미운 정, 진짜 정 그런 거다"며 다독였다.

 

이미영은 "애들이 아빠랑 살다가 커서 저한테 왔다. 8~9년 떨어져 지냈다"며 이혼 후 두 딸과 떨어져 지낸 일도 언급했다. 큰딸 전보람은 "오디션도 보고 열심히 해보려고 부딪쳐 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전보람은 "어리니까 잘 몰랐지만 느낌상 엄마가 힘든 것 같았다"고 지난 날의 느꼈던 감정을 터놓았다.

 

그는 "아빠와 만나지는 않는다"며 "제가 잘못은 했는데 저도 너무 바빴고, 제 생각에는 가정이 있으시니까. 아빠가 전화 잘 안 하신다. 저는 다 이해한다. 제가 잘한 것도 없기 때문에"라고 밝혔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