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신임 국무총리 취임 “기업하기 좋은 환경 만들겠다” - 서울와이어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 취임 “기업하기 좋은 환경 만들겠다”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 취임 “기업하기 좋은 환경 만들겠다”
  • 서동화 기자
  • 승인 2020.01.14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사진=YTN 캡처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사진=YTN 캡처

 

[서울와이어 서동화 기자]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는 14일 오후 4시 30분 서울정부청사 별관에서 열린 제46대 총리 취임식에서 “기업하기 좋은 환경 만들어 경제활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경제를 살리는 힘은 기업에서 나온다”며 “정부가 먼저 혁신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현재 국내외 상황이 간단치 않지만 어떤 어려움도 이겨낼 것"이라며 “냉철한 분석과 판단으로 국정전반을 재점검해 미래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배의 항로를 결정하는 것은 바람과 파도가 아니라 돛의 방향"이라며 "대외 경제의 불안정성을 뛰어넘어 지속가능하고 항구적인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 정부는 혁신성장에 전력투구해 경제 활력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도 강화하겠다"며 "아래로부터 올라오는 경제의 힘이 전체의 성장을 이끄는 지혜를 발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제가 통계상으로 호전되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국민이 피부로 체감하실 수 있도록 민생경제를 살려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뤄내겠다"며 "정부와 시장, 시민사회가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우며 균형 있는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대한민국에 대한 마지막 봉사라는 각오로 헌신하겠다”고 각오를 피력했다.

 

앞서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직후 가진 환담에서 "많이 부족하지만 제가 가진 경험과 노하우가 있기에 그런 부분을 잘 살려 문재인 정부 집권 후반기를 성공적으로 이끄는 데 일조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정말 최선을 다해 노력해 보고 싶다"며 "내각 국무위원과 많은 공직자가 함께 힘을 모으면 틀림없이 성공한 정부를 만들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