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청약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지방 5대 광역시 가운데 작년 대전의 아파트 청약 경쟁률이 55대 1로 가장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금융결제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대전은 지난해 4617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25만6053명의 1순위 청약자가 몰리면서 평균 55.4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광주(41.85대 1), 대구(20.60대 1), 부산(11.22대 1), 울산(2.29대 1)이 그 뒤를 이었다.


아울러 이들 5대 광역시에서는 올해 민간 아파트 5만9947가구가 일반에 분양될 예정인 것으로 집계됐다.이는 지난해 물량(5만2천280가구) 대비 14.7% 증가한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대구(2만3777가구), 부산(1만6333가구), 대전(8057가구), 광주(7652가구), 울산(4128가구) 순으로 물량이 많았다.


특히 울산의 물량은 작년(1427가구)보다 2.89배 늘어날 전망이다. 부산(20.6%), 대전(17.7%), 대구(10.4%)의 물량도 지난해보다 10∼20% 늘어난다.


반면, 올해 광주의 분양 물량은 지난해 물량(8923가구)보다 14.2%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5개 광역시 분양 시장이 지난해 비교적 좋아서 올해도 기대감이 큰 편"이라며 "상반기 총선 전후로는 각종 개발과 투자유치 공약 등이 시장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