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숨조차 쉴 수 없는 하루하루...불법촬영은 안해" - 서울와이어
주진모, "숨조차 쉴 수 없는 하루하루...불법촬영은 안해"
주진모, "숨조차 쉴 수 없는 하루하루...불법촬영은 안해"
  • 박가은 인턴기자
  • 승인 2020.01.16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진모, "숨조차 쉴 수 없는 하루하루 ... 불법촬영은 안해"/사진=화이브라더스코리아
주진모, "숨조차 쉴 수 없는 하루하루 ... 불법촬영은 안해"/사진=화이브라더스코리아

 

 

[서울와이어 박가은 인턴기자] 배우 주진모가 해커에 의해 유출된 문자 속 여성들에게 사죄했지만, 불법촬영을 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16일 주진모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이번 일로 숨조차 쉴 수 없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모든 분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본의 아니게 문자메시지에 언급된 지인들에게 피해가 발생했다. 어찌 사죄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결단코 이성의 신체 사진을 몰래 촬영하여 유포하는 부도덕한 짓을 저지르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주진모는 "소중한 아내, 양가 가족이 모두 상처받았다. 이번 일을 계기로 삶을 뒤돌아보고 반성하겠다"며 글을 끝냈다.

 

주진모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바른은 주진모가 해당 문자메시지들이 자신의 정보가 맞다고 인정한 것과는 별개로 정보를 유출한 해커들은 고소했다고 밝혔다.

 

바른은 "주진모를 대리해 해킹·공갈 범행 주체에 대해 형사고소장을 제출함은 물론, 위 문자메시지를 일부 조작하여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최초 유포자, 이를 다시 배포하거나 재가공하여 배포한 자, 주진모를 마치 범죄자인 양 단정하여 그 명예를 훼손한 자들도 고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주진모는 지난 7일 개인 휴대전화를 해킹당한 후 사생활 유출을 협박받았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