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F 피해자모임, "우리‧하나 경영진 해임하라" 강경조치 바라 - 서울와이어
DLF 피해자모임, "우리‧하나 경영진 해임하라" 강경조치 바라
DLF 피해자모임, "우리‧하나 경영진 해임하라" 강경조치 바라
  • 한보라 기자
  • 승인 2020.01.16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정의연대와 DLF피해자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6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DLF 제재 관련 은행장 해임요청 진정서 제출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금융정의연대와 DLF피해자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6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DLF 제재 관련 은행장 해임요청 진정서 제출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서울와이어 한보라 기자] 금융정의연대와 파생결합펀드(DLF)피해자대책위원회가 금융감독원에 사태를 촉발한 우리‧하나은행 경영진의 해임을 요청했다.

 

이들 시민단체는 16일 오전 10시 개최된 제재심에 앞서 금감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영진 해임 요청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날 거론된 경영진은 손태승 우리금융 겸 우리은행장과 지성규 하나은행장 및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전 하나은행장)이다.

 

/ 사진 =
DLF 사태 피해자 기자회견 공지 / 사진 = 금융정의연대 홈페이지 캡쳐

 

이들은 “DLF사건과 관련된 은행의 실태는 불공정성, 불완전판매, 내부 통제 부실 등 따져보면 사기나 다름없었다”며 “사과와 배상을 앞세웠지만 실제 자율조정과정에서는 배상금액을 낮추는데 혈안이 되어있었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금융소비자를 보호하고 금융사고의 재발을 방지하는 것이 금감원의 역할”이라며 “더 적극적이고 강력한 조치로 결단력있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금융정의연대 전지예 사무국장과 신장식 법률지원단장,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인 성공회대 임세은 교수, DLF피해자대책위원회가 참석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