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2SF, 디지털 헬스 스타트업 4곳 신규 투자 - 서울와이어
네이버 D2SF, 디지털 헬스 스타트업 4곳 신규 투자
네이버 D2SF, 디지털 헬스 스타트업 4곳 신규 투자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0.01.16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김수진 기자]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CVC, Corporate Venture Capital) D2SF(D2 스타트업 팩토리)는 디지털 헬스 분야의 스타트업 4곳에 새롭게 투자했다고 밝혔다. 

 

네이버 D2SF는 지난 2015년 5월 출범한 이후 현재까지 39곳의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해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 신규 투자를 받는 스타트업은 ▲아이크로진(ichrogene) ▲사운드짐(SOUNDGYM) ▲엔서(N.Cer) ▲휴레이포지티브(Huray Positive) 총 네 곳으로, 각각 예방, 진단, 관리의 관점에서 사용자들의 건강한 일상생활을 돕는데 가치 있는 제품을 개발 중이다.

 

아이크로진(대표 신영아)은 ​개인의 유전자 정보를 풀스캔해 분석하는 솔루션을 개발했으며, 이번 CES2020을 기점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를 본격 시작했다. 개인이 직접 유전자 분석을 의뢰할 수 있는 iSearchme 서비스를 운영 중이며, 병의원 연계 사업도 진행 중이다. 특정 질환 예측 솔루션으로도 활용 가능해 현재 탈모, 성조숙증 예측 서비스를 출시했고, 향후 비만, 암 등으로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신 대표는 질병관리본부에서 유전체 데이터 구축 및 분석 프로젝트를 리딩한 전문가이기도 하다.

 

사운드짐(대표 이미림)은 러닝, 일립티컬 등 피트니스에 최적화된 오디오 콘텐츠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현재 스마트폰, AI스피커, 스마트워치 등에서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향후 명상, 생활습관, 복약 등 라이프스타일 전반에 걸친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엔서(대표 김재원)은 특정 후각에 반응하는 전두엽의 혈류량 변화를 관찰해 치매를 조기 진단하는 솔루션을 개발 중인 스타트업이다. fNIRS근적외선 분광법 방식으로 뇌 변화를 직접 관찰함으로써, 기존의 치매 조기진단 솔루션 대비 직관적이고 비침습적이며 간편한 것이 장점이다. 마취과·신경외과 전문의 주축으로 지난해 9월 창업했으며, 현재 임상 및 인허가를 준비 중이다.

 

휴레이포지티브(대표 최두아)는 만성질환자의 건강 데이터를 분석해, 식사나 복약, 운동 같은 맞춤 상담 프로토콜을 제공한다. 임상연구에서 실제 혈당 감소 효과를 검증했고 삼성화재 등 보험사 연계 비즈니스를 제공함으로써, 기술과 사업 측면에서 만성질환 관리 솔루션의 가능성을 입증한 바 있다. 현재 임신성 당뇨, 소아당뇨, 천식, 아토피 등으로 서비스 확장을 준비 중이다. 디지털 헬스와 IT 역량을 두루 갖춘 스타트업으로, 최 대표는 네이버 검색팀장 경력을 보유했다.

 

네이버 D2SF 양상환 리더는 “디지털 헬스는 IT 기술과의 시너지가 높고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하고 있는 분야”라며 “D2SF는 앞으로도 우리의 일상생활을 건강하게 만드는 여러 기술 및 제품에 적극 투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sjkimcap@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