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전세대출자 '9억원 초과 주택' 구매시 '대출 회수' - 서울와이어
20일 전세대출자 '9억원 초과 주택' 구매시 '대출 회수'
20일 전세대출자 '9억원 초과 주택' 구매시 '대출 회수'
  • 김상준 기자
  • 승인 2020.01.1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마포구 아파트 전경/사진=김상준 기자
서울 아파트 전경/사진=김상준 기자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오는 20일부터는 한국주택금융공사·주택도시보증공사(HUG)·SGI서울보증의 전세대출 보증을 받고 9억원 초과 주택을 구매하거나 다수의 주택을 보유할 경우 전세대출이 즉시 회수된다.


앞서 지난달 29일 금융당국은 이런 내용을 담은 '전세대출 이용 갭투자 방지 대책'이 이르면 내년 1월 중순께 시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금융위원회는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전세대출 관련 조치를 이날부터 시행한다고 16일 발표했다.


12·16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중 전세대출과 관련한 세부사항을 규정한 것이다. 전세대출 회수 적용 대상은 같은날 이후 대출을 신청한 차주로 정해졌다.


전세대출 약정시 '고가 주택을 취득하거나 다주택자가 되는 경우 대출이 회수됩니다'라는 내용의 추가 약정서를 써야 한다.


늦어도 3개월에 한 번씩은 은행이 국토교통부 보유 주택 수 확인 시스템(HOMS)을 통해 규제 준수 여부를 확인한다.HOMS에서는 보유 주택 수와 주소지, 취득일 등을 확인할 수 있어 규제 준수 여부를 판명할 수 있다.
 

규제 위반이 확인되면 은행은 대출 회수(기한이익 상실)된다는 내용을 통지한다.
 

시행일 전에 이미 전세대출 보증을 받은 차주가 시행일 이후 고가 주택을 사들이거나 다주택자가 되면 그 즉시 대출을 회수당하지 않고 만기까진 대출을 쓸 수 있다. 만기 연장은 안 된다.
 

다만 상속은 해당 전세대출의 만기까지 회수되지 않는다. 상속은 차주의 의사나 행위와 상관없이 취득된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유일한 예외 조치다.
 

반면 증여를 통해 고가 주택이나 다주택 보유자가 될 경우에는 대출 회수 대상이 된다.
 

또한 무주택 전세대출자가 직장 이동, 자녀 교육 같은 실수요 때문에 다른 지역의 고가 주택을 사더라도 회수 대상으로 분류된다. 반드시 고가 주택을 사야 할 이유는 없다고 본 것이다.
 

아울러 무주택 전세대출자가 만기 시점에 본인이 거주할 목적으로 고가 주택을 사도 대출이 회수된다. 전세 기간이 끝나기 전까지는 전세대출을 활용한 갭투자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금융위는 금융감독원과 각 보증기관과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20일부터 주요 은행지점을 방문해 규제 적용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전세대출 보증 제한 규제를 회피한 행위를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무보증부 전세대출 취급 현황을 금융회사 단위로 감시해 규제 시행 이후 대출이 늘지 않도록 지도·감독하고, 필요하면 규제 대상자 대상 대출 현황, 규제 회피 방법 홍보 등 세부 내역을 분석해 해당 금융회사에 대한 공적 보증공급 제한 등 추가 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