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부동산 투기를 근절해야 한다"며 "그렇지만 법과 제도하에서 하는 것이지 우격다짐으로만 되는 일이 아니다"라고 제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취임 후 처음 정부세종청사를 찾아 기자들과 가진 차담회에서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이같이 밝히며 "확고한 국가적 목표를 갖고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관철하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세균 총리는 "집이 투기 대상이 돼서는 절대로 안 되며, 주거 목적이어야 한다"며 "주식 투자나 사업을 통해 돈을 버는 것은 박수칠 일이지만, 집을 갖고 하는 것은 아주 후진적이며 국가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전날 거론한 주택거래허가제에 대한 견해를 묻자 "국토교통부 장관이나 기획재정부 장관이 할 이야기"라면서 말을 아꼈다.
 

다만 최근 청와대가 부동산과 관련해 강력한 메시지를 내놓고 있는 데 대해 "취임 후 이틀 됐는데 청와대에서 발표한 것이 잘못되었다고 할 수 있겠느냐"며 "지금 (청와대는) 최선을 다해서 하고 있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세균 총리는 "부동산 가격이 급격히 오르는 것을 막는 것은 대통령이나 장관을 위한 것이 아니라 나라의 경쟁력을 위한 것"이라면서 "피해의식이나 소외감을 가지는 국민들을 위해 꼭 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런 일을 하는 것 자체로 문제 삼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도 "'같은 일을 하더라도 조금 더 매끄럽게 해주세요'라는 주문은 경청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