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나화장품은 지난 16일 본사 광교사옥에서 전 임직원들과 함께 '제7회 IVI의 날' 기념식을 진행했다./사진= 코리아나화장품 제공

 

[서울와이어 김아령 기자] 코리아나화장품은 지난 16일 코리아나 화장품 광교사옥에서 '제7회 IVI의 날' 기념식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코리아나 전 임직원이 참석한 이번 7주년 기념식은 IVI 후원을 통한 백신 기부의 의미를 높이고자 마련됐다. 한해 동안 이루어졌던 119 캠페인의 성과를 돌아보고 IVI 활동 영상을 시청하는 등 기부 캠페인의 뜻을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코리아나 화장품은 2012년부터 ‘라비다 119 캠페인'을 진행했다. 판매 수익금 중 일부를 IVI 국제백신연구소에 후원하는 CSR 활동을 8년째 이어감으로써 질병으로 고통받는 지구촌 어린이들의 전염병 예방 및 백신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해까지 약 14만 명의 개발도상국 어린이에게 백신을 전달했으며, 올해는 콜레라 고위험 지역인 에티오피아 주민에게 백신을 공급할 예정이다.

 

코리아나 화장품 관계자는 "앞으로도 IVI 국제백신연구소와 함께 도움이 필요한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지속적인 관심과 나눔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kimar@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