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11회 예고는? ... 김수현, 에필로그서 '깜짝 우정출연'/사진='사랑의 불시착' 방송 캡쳐

 

[서울와이어 박가은 인턴기자] 배우 김수현이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특별출연한 가운데, '사랑의 불시착' 11회 예고가 화제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10회 말미에는 윤세리(손예진 분)을 지키기 위해 남한으로 넘어온 리정혁(현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11회부터는 배경이 남한으로 전환되면서 윤세리와 리정혁의 러브스토리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그러나 '사랑의 불시착'은 매회 방송이 끝난 직후 다음 회차에 예고편을 제공한 것과 달리, 11회 공식 예고편이 공개되지 않아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 10회에서는 김수현이 에필로그에서 '동구'로 출연했다.

 

이날 에필로그에선 5중대원들과 장만복(김영민 분)은 리정혁을 데리고 오라는 총정치 국장 리충렬(전국환 분)의 명령으로 남한에 왔다.

 

이때 이들의 뒤에서 "동작 그만. 공작 수행하러 온 건가"라고 말이 들려왔고, 그 정체는 바로 김수현이었다. 김수현은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속 동구 캐릭터로, 초록색 트레이닝복에 바가지 머리를 한 채로 나왔다.

 

김수현은 앞서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로 박지은 작가와 한 차례 호흡을 맞춘 인연으로, '사랑의 불시착'에 깜짝 출연하게 됐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