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친오빠, 친부와의 유산 갈등 폭로..."이미 변호사 선임"/사진=SM엔터테인먼트

 

[서울와이어 박가은 인턴기자] 가수 겸 배우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친오빠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친아버지와 유산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음을 폭로해 화제가 됐다.

 

지난 18일 오후 설리의 둘째오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나의 동생으로 인한 것을 슬픔 혼자 안고 가고 싶은데 어떻게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의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나"라고 썼다.

 

이어 "동생 묘에도 다녀오시지 않은 분이..."라며 "사적인 거 공유하기 싫지만 말과 행동이 다른 본세가 드러나시는 분은 박제입니다.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사세요"라고 덧붙였다.

 

그는 설리의 친부가 쓴 것으로 추정된 글도 공개했다. 공개된 글에는 "나에게 천국으로 먼저 간 딸내미가 이 땅에 남긴 유산이 있다. 어제 그 유산 상속 문제로 남남이 된 아이들 엄마와 전화로 다툼이 있었다. 나는 딸내미가 남긴 소중한 유산이 사회에 환원되길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 오늘도 나를 구원하고 은혜와 축복 주시는 하나님을 기억하며 성령님 주시는 마음의 소리를 베풀고 나누는 삶이 되길 기도한다"라고 적혀있다.

 

설리의 가정사가 알려지는 것을 우려하는 팬들의 댓글이 이어지자, 설리의 친오빠는 재차 글을 올려 "동생에 의한 사생활 어떤 것도 내뱉은 적이 없다. 나에 의한 문제를 내가 이래라저래라 못 할 것도 없다. 누구랑 다르게 이중적 잣대를 들이밀기도 싫다. 너희들이 내 상황이 된다면 과연 얼마나 현명할까"라고 반문했다.

 

다음날인 지난 19일에도 설리의 친오빠는 폭로전을 이어갔다. 그는 친부와 나눈 것으로 보이는 메신저 대화 내용을 캡쳐한 사진을 올리며 "안치 당일 날 오시지도 못 하시는 분이 사진 도용까지 하며 방문하셨다고 주장하시냐"고 반문했다. 공개된 캡쳐 사진 속 대화에선 친부에게 "우리가 홀로 어머니에게 자라고 애비 없이 자란 건 진실이 아니더랍니까"라고 언급했다.

 

또한 한 네티즌이 남긴 댓글에 직접 답글을 달아 변호사를 선임했다는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앞서 설리는 지난 해 10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