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4분기 영업익 사상 최고치 기대”…목표가 상향 /사진=NH투자증권 공식홈페이지 캡처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NH투자증권은 동국제약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사상 최고치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며 20일 종전 목표주가를 1만5000원 높은 11만5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구완성 연구원은 "동국제약의 작년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28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6.5% 늘고 영업이익은 201억원으로 57.2% 증가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모든 사업 부문의 호조로 창사 이래 처음 분기 영업이익 200억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전문의약품(ETC) 부문은 영업조직 강화 효과를 봤고, 일반의약품(OTC) 부문은 경쟁사의 가격 인상에 따른 반사 수혜를 입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 연구원은 또 "동국제약은 작년 12월 올리브영 매장에서 '마데카 크림' 판매를 시작했다"며 "홈쇼핑에 이어 판매 채널을 다변화한 만큼 올해 높은 성장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