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올 들어 위축됐던 경제 심리가 살아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올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연초부터 1일 평균 수출이 증가로 전환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1월에는 설 연휴로 조업일수가 짧아 월간 집계로는 알 수 없지만, 2월부터는 월간 기준으로도 증가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언급했다.

   

특히 "주력 제조업이 기지개를 켜기 시작한 게 큰 힘"이라며 "수출의 20%를 차지하는 반도체 세계 업황이 개선되고 있어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실적이 좋아지고 연간 수출 실적도 증가로 반등할 것이라는 게 대다수 연구기관의 대체로 공통된 예측"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동차 산업은 작년 수출 물량이 조금 줄었지만 SUV·친환경 차량 등 고가 차량 수출 호조로 수출액이 늘었다"며 "올해 이 추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조선업에 대해 "LNG 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대부분을 수주하며 2년 연속 세계 1위 수주실적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전 세계 선박 발주가 작년보다 50%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2∼3년간 생산·고용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통관 기준으로 집계되는 수출액도 늘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투자·내수·수출 진작을 통해 경제활력을 힘있게 뒷받침하고 규제 샌드박스 성과를 더욱 확대해 나가면서 데이터 3법 통과를 발판으로 규제혁신에 한층 속도를 내겠다"며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해 신산업 육성에 더욱 힘을 쏟고 혁신 창업 열풍을 확산해 경제에 역동성을 불어넣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올해를 외국인 관광객 2천만시대 원년으로 만들고 K컬쳐·K콘텐츠·K뷰티·K푸드가 세계로 뻗어가게 해 '대한민국 K'를 세계브랜드로 도약시키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