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는 21일 공개한 '2020년 설 연휴 귀성·귀경길 교통상황 예측 정보'를 통해 24일 오전 귀성길 전 구간에서 교통량이 본격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사진=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서울와이어 서동화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는 21일 공개한 '2020년 설 연휴 귀성·귀경길 교통상황 예측 정보'를 통해 24일 오전 귀성길 전 구간에서 교통량이 본격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대전과 광주 방면은 24일 오전 8~9시 출발 시 각각 최대 5시간 35분, 9시간 45분이 소요되고, 부산 방면은 같은 날 오전 9~10시에 출발하면 최대 9시간 4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연휴가 짧은 명절의 귀경길은 교통량이 분산되는 특징을 보여 구간별 교통 혼잡 시간대가 각기 다를 것으로 전망됐다.

 

카카오모빌리티는 ▲ 대전→서울 구간은 26일 오전 11시~오후 2시 출발 시 최대 3시간 55분 ▲ 광주→서울 구간은 25일과 26일 낮 12시~오후 1시 출발 시 최대 6시간 30분 ▲ 부산→서울 구간은 25일 오전 10~11시 출발할 경우 최대 8시간 1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설에 중부고속도로, 제2중부고속도로 및 영동고속도로가 합류하는 호법JC 인근 정체가 극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교통상황에 따라 서이천IC-남이천IC 구간을 일반도로로 우회하면 최대 40분 정도 시간이 단축되리라 전망했다.

 

서울→광주 구간은 경부고속도로보다는 서해안고속도로 이용이, 서울→부산 구간은 국도 우회보다 정체가 덜한 중부고속도로나 중부내륙고속도로 이용이 권장됐다. 서울 남부권은 경충대로, 3번 국도를 이용해 중부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