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이디야커피 제공

 

[서울와이어 김아령 기자] 이디야커피는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 업체에 대금 63억원을 조기 지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대금 조기 지급 대상은 협력 업체 103곳이다. 회사는 "상생경영 차원"이라며 "중소 협력 업체의 비용 부담을 낮춰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디야커피는 협력사 자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매년 명절 전에 대금을 조기 지급하고 있다.

 

이디야커피 관계자는 "협력사와 상생을 기반으로 국내 커피브랜드 최초로 3000호 매장을 출점하는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올해도 협력사들과 동반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imar@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