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롯데손해보험은 상해, 질병, 가족일상배상책임을 종합적으로 보장하는 ‘롯데 더끌림 건강보험’을 새롭게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상품은 보험료 납입면제 항목을 기존 3대 질환(일반암·뇌졸증·급성심근경색증)에서 상해·질병 80%이상 후유장해와 말기 간경화·폐질환·신부전증을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단 갱신형은 제외된다.


납입면제는 가입 고객이 상기 병명 진단 시 보험료를 납입하지 않아도 보험기간 동안 보장을 유지하도록 해 보험료 부담을 덜어 주는 제도다.


롯데 더끌림 건강보험은 대표 종합보험으로 '(중상해)교통사고처리지원금Ⅲ' 보장한도를 기존 최고 5000만원에서 1억으로, '자동차차사고변호사선임비용Ⅲ' 보장한도를 기존 최고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확대해 교통사고로 인한 비용손실 부문을 대폭 강화했다.


이밖에 말기 간경화·폐질환·신부전증 진단비를 기존 80세 만기를 80·90·100세 만기로 보장기간을 확대하고, 고액치료비암진단비 또한 가입연령을 최대 60세에서 65세로 확대해 고령화에 따른 고객 니즈를 반영했다.


이 상품은 15세부터 70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다. 3·20·30년 만기 갱신형과 80·90·100세 만기 비갱신형으로 구성됐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