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오늘 서울 용산 전주 광주송정역등서 일제히 설 귀성 인사 - 서울와이어
여야, 오늘 서울 용산 전주 광주송정역등서 일제히 설 귀성 인사
여야, 오늘 서울 용산 전주 광주송정역등서 일제히 설 귀성 인사
  • 김하성 기자
  • 승인 2020.01.23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오늘 서울 용산 전주 광주송정역등서 일제히 설날 귀성 인사/사진=연합뉴스
여야, 오늘 서울 용산 전주 광주송정역등서 일제히 설날 귀성 인사/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설 연휴 시작을 하루 앞둔 23일 여야는 일제히 서울역과 용산역 전주역 광주송정역등 전국 각지 기차역 등을 찾아 귀성 인사를 건넨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함께 이날 오전 10시40분 용산역을 찾아 고향으로 떠나는 귀성객들에게 정책 홍보물을 배포하며 설 인사를 할 예정이다.

 

전날 이 대표로부터 종로 출마와 공동선대위원장을 공식 제안 받은 이 전 총리는 이날 수락 입장을 밝힐 에정이다.


   

자유한국당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등은 오전 10시30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을 만난 뒤 플랫폼에서 서울발 부산행 열차를 배웅한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오전 11시40분 용산역 대합실에서 홍보물을 배포한 뒤 목포·여수엑스포행 열차 앞에서 귀성객을 만난다.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과 하태경 책임대표 등도 오전 9시45분 서울역에서 인사에 나선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오전 9시 서울역 앞에서 고향을 찾는 시민들에게 인사할 예정이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조배숙 원내대표는 오전 9시30분 용산역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매표소와 호남선 탑승장에서 귀성 인사를 한다.

   

정 대표는 이어 오후 3시 전주역에서, 조 원내대표는 익산역에서 귀성 인사를 이어간다.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와 장정숙 원내대표도 오후 9시30분 용산역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연 뒤 호남선 플랫폼으로 내려가 귀성객 맞이 인사를 한다.

   

최 대표는 오후 2시10분 광주송정역으로 이동해 귀향객들에기 인사를 건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