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자사가운영 및 후원하는 스포츠를 중심으로 각종 스포츠 콘텐츠를 발행하는 종합 스포츠 유튜브 채널 '스크라이크(SK-Like)'를 개설한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스크라이크’ 채널에 게재된 동영상의 캡처 화면./사진=SK텔레콤 제공

 

[서울와이어 서동화 기자]  SK텔레콤이 스포츠를 통해 팬들과 적극 소통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등 행복을 전달하는 ‘행복 스포츠’ 활동의 일환으로 ‘스크라이크’ 운영을 시작한다.

 

SKT는 자사가 운영 및 후원하는 e스포츠, 농구, 야구, 펜싱 등의 스포츠를 중심으로 각종 스포츠 콘텐츠를 발행하는 종합 스포츠 유튜브 채널 '스크라이크(SK-Like)'를 개설한다고 23일 밝혔다.

 

SKT는 ‘스크라이크’를 통해 ▲종목 ▲승리와 패배 ▲프로와 아마추어의 경계를 초월해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차별화된 콘텐츠를 풍부하게 제공할 계획이다.

 

‘스크라이크’는 경기 하이라이트 혹은 선수 인터뷰를 넘어 스포츠 팬들의 눈높이에 맞춘 콘텐츠를 선보인다. 예를 들어, 야구 선수와 골프 선수가 50m 떨어진 목표물을 맞추는 승부를 펼치고, 프로 농구선수들이 일반인과는 농구 대결을, 프로게이머와는 게임 대결을 하기도 한다.

 

또한 SKT는 ‘스크라이크’에 자사가 보유한 다양한 ICT 기술도 접목해 스포츠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스크라이크’ 운영 수익금의 일부는 지적발달장애인 운동선수와 장애인 스포츠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관련 콘텐츠 제작 등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사용된다.

 

SKT는 '스크라이크' 론칭을 기념, 푸짐한 경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날부터 2월 5일까지 ‘스크라이크’ 페이스북을 통해 이벤트에 참여하면 추첨을 통해 2명에게 손흥민 선수 소속 팀의 경기를 직접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SK와이번스 2020시즌 시즌권, SK나이츠 1층 좌석 이용권 등 푸짐한 경품도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