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은 23일 오전 10시 30분 13개 부서 40개 팀으로 확대된 금융소비자보호처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 / 사진 = 한보라 기자

 

[서울와이어 한보라 기자] 금융감독원이 소비자 보호 기능 강화를 위해 금소처의 조직을 2배 가까이 확대한다.

 

23일 윤석헌 금감원장은 13개 부서 40개 팀으로 확대된 금융소비자보호처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 이번 개편에 따라 금소처 조직은 사전적 피해예방과 사후적 권익 보호 부문에서 나눠질 전망이다.

 

피해예방 부문은 금융상품 약관 심사와 금융상품 판매, 불공정거래 관행 제도 개선 등에 대한 사전적 감독기능을 담당한다.

 

금융상품 판매 전 분야 모니터링을 통한 상시감독 기능을 강화해 경보를 활성화하고 업무수요에 적시 대응한다는 취지다.

 

권익보호 부문은 파생결합펀드(DLF) 등 여러 권역에 걸친 민원과 분쟁에 대한 합동검사 기능이 신설된다. 이에 따라 앞으로 중대한 소비자 피해를 야기한 제재안건은 소보처 협의를 거칠 전망이다.

 

신속민원처리센터도 신설돼 민원처리 기능을 원스톱으로 강화한다. 소비자 만족도 제고를 도모하기 위한 방침이다.

 

이외에도 디지털 금융과 국제화 조직 부문을 강화할 방침이다.

 

디지털 금융감독을 위해 정보화전략국에 섭테크 혁신팀을 신설해 IT기반의 감독 및 검사 체제 전환을 지원한다. 금융회사의 준법 부담을 덜기 위한 레그테크 지원 기능은 IT‧핀테크전략국에 부여될 예정이다.

 

글로벌 시대에 발맞춘 국제협력업무 효율성 제고를 위해 국제협력국과 금융중심지원센터를 국제국으로 통합하며 ‘신남방 진출’ 지원을 위한 전담조직을 신설한다.

 

윤 원장은 “신설되는 기능과 조직 확대에도 불구하고 올해 조직 개편을 통해서는 1개 부서가 신설될 뿐이다”며 “조직운영 효율화는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종춘 기획조정국 팀장은 “금소처 인원은 현재 278명에서 356명으로 늘어날 방침”이라며 “금감원 조직 전체인력이 늘어나진 않는다. 필요할 경우에는 금융위원회와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서 증편과 관련 취재진이 “이번 개편 조직 감독과 기존 감독이 겹칠 경우 금융회사 입장에서는 부담이 늘어날 수 있지 않겠냐”고 묻자 “각 부서단위 업무 조율을 잘해서 중복부분 없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각 업권에 있는 업무들이 일부 소보처로 넘어가기 때문에 중복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DLF‧라임 사태 이관 문제에 대한 질문에는 “(DLF와 라임은) 이미 하던대로 진행할 것”이라며 “앞으로 여러 권역에 걸쳐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조사실 중심으로 다른 조사실 포함해 합동 수사에 들어간다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