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오른쪽에서 첫번째)과 임직원들이 23일 서울역 인근 무료급식소 '따스한 채움터'에서 노숙인들에게 배식 나눔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사진= 하이트진로 제공

 

[서울와이어 김아령 기자] 하이트진로는 설 명절을 맞아 배식 봉사를 진행하고 음식을 후원했다고 23일 밝혔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 30여명은 이날 서울역 인근 무료급식소 '따스한 채움터'에서 노숙인들을 위한 떡국 배식 봉사를 펼쳤다. 또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겨울용 양말, 핫팩과 생수 등을 전달했다.

 

회사 측은 "가족과 함께 명절을 보내지 못하는 이웃들과 온정을 나누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21일에는 24개 사회복지기관에 만두와 가래떡 등 약 8500인분의 설 음식을 전달했다.

 

김 대표는 "새해 첫 봉사활동으로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한끼를 선사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올해에는 임직원들이 사회공헌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imar@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