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데이터센터 IT 서비스 통제센터/사진=네이버 제공

 

[서울와이어 서동화 기자]  설 명절에도 안정적으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다.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설 명절 연휴에도 안정적인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비상 대응 체계 정비를 완료하였다고 23일 밝혔다.

 

NBP는 클라우드 서비스 관련 사전 점검을 마치고 대응 부서들의 비상 연락망을 최신화하는 등 연휴 중에 발생할 수 있는 이슈를 예측하고, 문제 발생 시 해결까지의 리드 타임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사항들을 재점검했다.

 

또한 연휴 중 클라우드 상에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평일과 동일한 수준의 장애 대응 체계를 작동하여 고객 불편사항을 신속하게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설 연휴 대응을 위해 채비를 마친 인력은 300여명이며, 장애 관제팀과 시스템 엔지니어, 보안 담당자 등이 이용자들의 불편 사항에 대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가상화 환경에서 생길 수 있는 문제를 넘어 데이터센터에서 물리적으로 처리해야 할 장애가 발생하여도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데이터센터 관련 부서 인력들의 현장 출동 가능 시간도 확인 완료했다.

 

한편, NBP의 설 연휴 비상 대응 체계는 설 연휴 전날인 이날 오후부터 27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며,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관련 장애 접수는 온라인과 유선 모두 가능하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