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3일 오전 대전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인공지능(AI) 대학원에서 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서동화 기자]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23일 오전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인공지능(AI)대학원을 방문해 우리나라 과학기술 정책에 대해 “세계적인 흐름에서 뒤처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안 전의원은 이날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신용현 의원과 카이스트에서 정송 대학원장 등을 면담했다.

 

카이스트는 안 전 의원이 지난 2008년부터 2011년까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석좌교수를 지낸 곳이다.


 
이번 면담에서는 과학기술 정책의 방향과 연구인력 확보 방안 등이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안 전 의원은 "정부가 앞장서서 과학기술의 방향을 정하는 것은 아주 구시대적인 방식"이라며 "수레를 앞에서 끄는 게 아니라 뒤에서 미는 방식으로 정책을 바꿔야 자율성과 창의성이 생겨 과학기술 발전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 전 의원은 '연구인력 양성'을 정부가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학기술 정책으로 꼽았다.

 

안 전 의원은 "중국에서는 바이두라는 한 기업에서만 3년간 AI 전문가 10만명을 양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는데, 우리는 전국적으로 450명밖에 양성할 수 없다"며 "지금부터라도 적극적으로 투자해 4차산업혁명 시대 인재 10만명을 양성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