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질병에도 안전한 하늘 길”…인천국제공항 긴급 점검 - 서울와이어
김현미 "질병에도 안전한 하늘 길”…인천국제공항 긴급 점검
김현미 "질병에도 안전한 하늘 길”…인천국제공항 긴급 점검
  • 김상준 기자
  • 승인 2020.01.2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3기 신도시 입지와 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김현미 국토부장관 /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중국 우한(武漢) 폐렴 확산을 방지하고자 23일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긴급 안전점검을 벌였다.


국토부는 김 장관이 이날 오후 우리나라의 관문공항인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최근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비한 출입국 현장 검역 상황을 집중 점검했다고 밝혔다.


김현미 장관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국민의 불안이 커지고 있는 만큼 검역당국 등 관계기관과 협조해 검역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중국발 항공편 도착 게이트 검역 현장을 찾아 바이러스 검역대 운영현황과 출입국자 예방홍보 활동을 점검했다.


김현미 장관은 항공기 기내청소 근무자 등 지상 조업 근로자에 대한 검역예방 조치 등에 대해서도 세심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인천공항과 우한을 오고 가는 항공편은 중국남방항공과 대한항공이 주 4회 규모로 운영해 왔으나 두 항공사는 중국 당국의 우한 폐쇄 방침에 따라 항공 운항을 중단했다. 티웨이항공도 지난 21일부터 주 2회 취항할 예정이었으나 우한 폐렴 사태로 인해 운항을 개시하지 않았다.


국토부는 우한뿐만 아니라 중국에 취항하고 있는 항공사에 대해 의심환자 등 격리대상자와 동행자에 대한 항공권 변경과 항공기 내 안내방송 송출 등에 협조할 것을 요청하고 한중 항공노선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통합운영센터에 우한 폐렴 상황반을 설치해 24시간 대응체계를 갖추고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우한 폐렴 확산방지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
 

이와 함께 김 장관은 인천공항의 설 연휴 특별수송 대책 현황도 점검하며 "이용객이 급증하는 설 연휴 기간 국민 불편이 없도록 사고와 혼잡 예방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