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中 폐렴 우려 완화에 혼조 다우0.09%↓…국제유가WTI 2.0%↓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에서 발생한 폐렴을 국제적 비상사태로 선포하지 않은 데 따른 안도감으로 혼조세로 마감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18포인트(0.09%) 하락한 2만9160.0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79포인트(0.11%) 오른 3325.5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71포인트(0.20%) 상승한 9402.48에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은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시장은 중국 우한 지역에서 발생한 폐렴 사태와 주요 기업 실적 및 경제 지표 등을 주시했다.

 

중국 당국은 폐렴의 발생지 우한 지역을 한시적으로 봉쇄하는 등 확산을 막기 위한 강경한 조치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감염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사망자도 늘어나면서 사태 확산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특히 중국 인구 대이동이 발생하는 춘제 연휴 기간 폐렴이 급속히 확산할 수 있다는 불안도 커지고 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S&P는 이날 폐렴으로 인해 춘제 기간 소비를 비롯해 중국의 소비가 둔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발표된 주요 기업 실적도 다소 부진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S&P 500 지수 기업 중 12%가량이 실적을 내놓은 가운데, 70% 정도가 시장 기대보다 나은 순익을 발표했다. 순익의 예상 상회 비중이 주초까지의 결과에 비해서는 다소 낮아졌다.

 

업종별로는 산업주가 1.13% 오르며 선전했고, 기술주도 0.48% 상승했다. 커뮤니케이션은 0.34% 내렸다.

 

국제유가가 연이틀 급락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0%(1.15달러) 하락한 55.5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6%(8.70달러) 오른 1565.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