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신종코로나 확산 공포 다우지수 국제유가 급락 금값시세 급등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가 휘몰아 치면서 다우등 3대 주요지수가 급락했다.

 

미국 투자자들은 주식을 팔고 안전자산으로 평가되는 금을 사들여 금값시세는 6년만에 최고치로 급등했다.


2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53.93포인트(1.57%) 급락한 2만8535.8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1.84포인트(1.57%) 떨어진 3243.63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175.60포인트(1.89%) 급락한 9139.31을 기록했다.

  

이날 미 증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여파가 글로벌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되면서 투자심리를 크게 위축시켜 악재로 작용했다.

 

종목별로는  아메리칸 항공이 5.54%, 델타 항공이 3.37%, 유나이티드 항공이 5.21% 급락했다.

 

호텔, 여행 관련주, 중국 의존도가 높은 주식들도 직격탄을 맞았다.

 

미 국채가격도 강세를 보였다.

   

10년 만기 미 국채 수익률은 1.60%까지 떨어져 지난해 10월 10일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반면 안전자산으로 돈이 몰리면서 국제 금값은 급등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4%(5.50달러) 오른 1577.40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13년 4월 이후 약 6년여만의 최고 수준이다.

 

 국제유가는 '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로 5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전 거래일보다 1.9%(1.05달러) 급락한 53.1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5거래일 연속 하락이자, 지난해 10월 15일 이후 약 3개월 만에 최저치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