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보험 수입보험료 증가율 둔화… 車보험 마이너스 성장 - 서울와이어
손해보험 수입보험료 증가율 둔화… 車보험 마이너스 성장
손해보험 수입보험료 증가율 둔화… 車보험 마이너스 성장
  • 염보라 기자
  • 승인 2020.01.28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손해보험업계의 연간 수입보험료 증가율이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국내 손해보험업계의 연간 수입보험료 증가율이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보험개발원이 발간한 손해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국내 손해보험의 2018년 전체 수입보험료는 89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3.4% 증가한 수치다. 증가율만 놓고 보면 2016년 5.4%, 2017년 4.6%, 2018년 3.4%로 3년째 둔화를 보이고 있다.


종목별로는 일반손해보험과 장기보험에서 수입보험료가 늘었으나 자동차보험에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먼저 일반손해보험에서 들어오는 연간 수입보험료가 9조1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0.8%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금리 대출과 오토론 등 개인금융 시장의 보증보험 성장, 휴대폰 보험과 가축재해보험, 농작물재해보험 등 특종보험의 인기 덕분이다.


장기보험 수입보험료는 50조6000억원으로 전년보다 3.0% 늘었다. 상해와 질병보험 판매가 증가하면서다.


반면 자동차보험은 인터넷전용(CM) 채널 가입 증가와 할인형 상품 판매 증가로 수입보험료가 소폭(1.4%) 감소했다. 총 규모는 15조8000억원 수준이다. 자동차보험은 2016년 9.6% 성장했지만 2017년 2.8%로 급감한 후 2018년 마이너스로 이어지게 됐다.


한편 2018년 전체 손해율은 전년보다 1.1%포인트 오른 82.1%로 분석됐다.


세부적으로는 장기보험에서 1.1%포인트 낮아졌지만, 자동차보험과 일반손해보험에서 각각 5.2%, 3.0%포인트 악화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