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와이어 김아령 기자] 질본 "신종 코로나 2차 감염 가능성 늘 있다"

 

kimar@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