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총선 3호공약, '청년·신혼 맞춤형 도시' 통해 '주택10만호' 공급" - 서울와이어
여 "총선 3호공약, '청년·신혼 맞춤형 도시' 통해 '주택10만호' 공급"
여 "총선 3호공약, '청년·신혼 맞춤형 도시' 통해 '주택10만호' 공급"
  • 김상준 기자
  • 승인 2020.01.2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청년·신혼 맞춤형 도시'를 통해 이들의 전용 주택 공급을 대폭 늘리고 금융 지원을 통해 주거비 부담을 줄여 주거 안정을 도모한다는 취지로 '주택 10만호 공급' 계획을 29일 제시했다.


특히 오는 2022년까지 청년·신혼부부에 대한 공공주택 공급과 맞춤형 금융지원 대상을 각각 100만 가구로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가 주재한 가운데 총선공약 발표식을 갖고 3호 공약으로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청년·신혼부부의 높은 주거비 부담 등으로 인해 '전세·구입 자금 대출 금융지원'에 대한 정책 수요가 크다"며 "저출산 해소 및 청년 주거 부담 완화를 위해 청년·신혼부부 주거 안정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이를 위해 우선 수도권 3기 신도시를 중심으로 '청년·신혼 맞춤형 도시'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택지개발지구 내 지하철·GTX 역세권 등 대중교통 중심지에 청년벤처타운과 신혼부부특화단지가 연계된 '청년·신혼 맞춤형 도시'를 조성하고 청년·신혼주택 5만호를 공급한다는 구상이다.


역세권 인근 지역에는 청년벤처타운을 조성하고, 청년벤처타운과 인접한 신혼특화단지에는 분양주택과 임대주택이 혼합된 신혼희망타운과 육아시설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민주당은 광역 및 지역거점 구도심에는 혁신지구 도시재생 사업과 첨단복합 창업 단지 조성사업을 연계한 청년·신혼 맞춤형 도시를 조성할 방침이다.


주택공급이 시급한 지역에는 택지개발을 추진해 주거·창업·일자리·R&D·문화시설을 갖춘 청년·신혼주택 4만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용산 등 코레일 부지와 국공유지 등에는 행복주택과 신혼 희망타운이 연계된 청년·신혼주택 1만호 신규 공급 방안도 포함됐다.


또한 청년·신혼 부부의 주거 마련을 위한 금융 부담을 줄이기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일반 수익공유형 모기지보다 대출금리를 낮추고 대출한도를 확대하고 상환 기간을 연장한 청년·신혼부부 전용 수익공유형 모기지를 공급하겠다는 복안이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