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엔젤투자(’18) 5,538억원으로 18년 만에 제1벤처붐 기록 돌파
- 모태펀드(’20) 역대 최대 예산 8,000억원 등 1조 9,000억원 규모 펀드 결성
- 벤처 투자 열기 지속 위한 K-유니콘 프로젝트와 엔젤투자 활성화 대책 발표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서울와이어 김수진 기자] ’19년 우리나라의 벤처 투자액이 4조원을 넘기며 사상 최대를 기록, GDP대비 세계 4대 벤처투자국으로 자리매김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한국벤처캐피탈협회(회장 정성인), 한국엔젤투자협회(회장 고영하)는 29일 ’19년 벤처투자 및 ‘18년 엔젤투자 실적과 함께 ’20년 모태펀드 출자계획을 발표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벤처투자는 ’18년(3조 4,249억원) 대비 25% 증가한 4조 2,777억원으로, 역대 최초로 4조원을 넘어섰다. 

 

또한 ’18년 엔젤투자도 5,538억원을 기록하며, 지난 18년간 깨지지 않았던 제1벤처붐 시절의 엔젤투자액(‘00, 5,493억원)을 돌파했다.

 

중기부는 이처럼 벤처투자가 증가한 원인으로 제2벤처붐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19년 벤처투자 4조 2,777억원 중 순수 민간펀드로부터 투자된 금액(1조 4,768억원)이 35%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 추세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볼 때, 민간이 적극적으로 투자에 참여함으로써 벤처붐을 견인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17년 모태펀드 대규모 추경(8,300억원, 본예산 300억원 포함) 등으로 조성된 펀드에서 투자된 금액도 9,154억원으로, ’19년 투자의 21%를 차지하며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평가다. 

 

한편, 엔젤투자가 증가한 것은 ‘18년부터 시행된 소득공제 확대 등 세제 혜택의 변화가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문엔젤과 액셀러레이터 등 전문 투자가 그룹이 늘면서 개인투자조합의 결성 및 투자가 급증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19년 벤처투자의 주요 성과와 특징으로는 △벤처투자 4대 강국으로 도약 △벤처투자 기업수와 기업당 투자규모 모두 증가 △4차 산업혁명 분야 투자 크게 증가 △개인의 벤처펀드 참여 급증이다. 

 

펀드결성 실적을 살펴보면 ’19년 벤처펀드 결성액은 4조 1,105억원으로, 전년(4조 8,208억원)과 비교하면 14.7% 감소했지만, 여전히 4조원 대를 유지했다. 펀드결성 감소 원인으로는 민간 금융기관, 연기금 등 기관출자자의 펀드참여가 줄었기 때문으로, 중기부는 벤처투자 시장의 활성화 분위기가 지속되기 위해서는 기관투자자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벤처투자시장의 올해 성장세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벤처캐피탈 107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올해 벤처투자는 4조 6,000억원 수준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년도 모태펀드 예산이 1조 1,065억원(전부처)으로 지난해(4,920억원)보다 2배 이상 증가하는 등 펀드결성 규모가 늘어날 것을 감안하면, 금년도 투자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펀드 결성도 모태펀드를 통해 조성될 펀드만 2조 3,000억원 수준이 될 것을 고려할 때, 4조원 후반대를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중기부는 투자실적에 이어 금년도 모태펀드 출자계획을 발표했다. 올해는 역대 최대로 편성한 예산 8,000억원과 회수재원을 합해 총 9,000억원을 출자하고, 이를 기반으로 1조 9,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결성할 것이라 밝혔다.

 

출자 분야는 창업단계 뿐만 아니라 후속 도약단계를 모두 아우를 수 있도록 균형 있게 편성해 스타트업이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는 촘촘한 성장지원 체계를 마련하는 한편, 창업초기, 청년창업, 지방, 여성 등 스타트업 육성에도 지원한다.

 

정부는 올해 벤처투자의 열기를 더욱 가속화하기 위해 이번 모태펀드 출자에 이어 K-유니콘 프로젝트와 엔젤투자 활성화 대책 등도 연달아 발표할 계획이다.

 

K-유니콘 프로젝트는 국내 벤처기업의 성장 정책을 대표하는 브랜드로서, 유니콘 후보기업군을 집중 발굴·육성하는 한편, K-유니콘 서포터즈 등을 통해 투자시장에서 제대로 평가받고 대규모 투자를 유치함으로써, 빠르게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촉진하는 방안들이 포함될 예정이다.

 

또한, 전문엔젤 육성과 액셀러레이터 고도화 방안 등이 포함된 엔젤투자 활성화 대책도 3월 중에 발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기부는 지난 1월 9일 국회를 통과한 벤처투자촉진법의 하위법령도 조속히 제정해 벤처투자 생태계의 제도적 기반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기부는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의 고용 등 성과에 대해서도 조속히 분석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sjkimcap@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