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의 반란’은 없었다… 트럼프, 우크라 스캔들 ‘탄핵 면죄부’(종합) - 서울와이어
‘공화당의 반란’은 없었다… 트럼프, 우크라 스캔들 ‘탄핵 면죄부’(종합)
‘공화당의 반란’은 없었다… 트럼프, 우크라 스캔들 ‘탄핵 면죄부’(종합)
  • 이동화 기자
  • 승인 2020.02.06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탄핵 위기에 몰렸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모든 혐의에 대해 무죄 판결을 받았다.


지난해 9월 민주당의 탄핵절차 개시로 시작된 탄핵심판이 부결로 종결되면서 45명의 미국 대통령 중 네 번째로 탄핵 위기에 몰렸던 트럼프 대통령은 면죄부를 받고 대통령직을 수행하게 됐다.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상원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권력 남용‘ ’의회 방해‘ 표결을 실시하고 각각 무죄 판결을 내렸다.


예상대로 트럼프 대통령의 친정인 공화당 의원들이 무죄를 주장하며 ‘권력 남용‘ 혐의는 무죄 52표 유죄 48표, ’의회 방해‘ 역시 무죄 53표 유죄 47표로 모두 부결됐다.


상원 민주당 의원 47명과 공화당 밋 롬니 상원의원이 권력 남용 혐의를 비난하며 유일하게 탄핵 찬성표를 던졌지만 유죄 판결에 필요한 상원 재적의원(100석) 중 3분의 2(67석 이상) 찬성을 크게 밑돌았다.


4개월 반 동안 이어진 ’트럼프 탄핵 정국‘이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로 막을 내리자 백악관은 표결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민주당의 엉터리 탄핵 시도는 완전한 입증과 무죄로 끝났다”며 “우리가 항상 말했든 그에겐 죄가 없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재선캠프도 “트럼프 대통령의 완전한 결백이 증명됐다”며 무죄 판결을 환영했다. 이어 오는 11월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쓰러뜨릴 수 없다고 판단한 민주당이 탄핵소추를 단행했다고 비난했다.


AFP통신과 BBC는 미 상원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모든 혐의에 무죄 평결을 내렸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의 든든한 지지를 얻으며 취임 3년 만에 닥친 최대 위기를 넘겼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탄핵 정국 종결과 함께 미국 사회의 분단이 확실해졌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미 정치전문 매체 리얼클리어 폴리틱스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5일 현재)에 따르면 ’트럼프 탄핵에 찬성한다‘는 미국인은 47.8%로 반대(48.1%) 의견과 팽팽히 맞서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어떤 정당을 지지하느냐에 따라 탄핵 찬반이 나뉘고 있다”며 이번 탄핵심판으로 분단된 미국 사회가 재조명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 하원이 트럼프 탄핵의 최대 변수였던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증언을 요구하며 우크라이나 스캔들 파헤치기를 이어갈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등을 돌린 볼턴 전 보좌관은 미 상원에서 증인으로 설 예정이었지만 지난달 31일 공화당의 반대로 증인채택안이 부결됐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심판 종료 후 트위터에서 “탄핵 사기에 대한 우리의 승리를 논의하기 위해 내일 낮 12시에 백악관에서 공개 성명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