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통역을 맡은 샤론 최(최성재)와 봉준호 감독./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전지수 기자]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면서 봉준호 감독의 통역을 맡은 샤론 최(25, 최성재)가 전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시상식 직후 영국 출신의 언론인 피어스 모건은 트위터에 “샤론 최가 오늘 밤의 이름 없는 영웅(unsung hero)이다”라고 칭송했다.

 

지난해 5월 칸국제영화제서부터 봉 감독 옆에서 통역을 도맡아 해온 샤론 최는 봉 감독 의도를 정확하게 살려 통역하는 것으로 이미 유명하다. 봉 감독은 그에게 '언어의 아바타'라는 수식어를 붙여줬다. 지난 10일(한국시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줄곧 그는 봉 감독과 함께했다.

 

지난달 5일(현지시간)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상 수상 직후 봉 감독의 소감을 세심한 언어로 통역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자막, 그 1인치의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습니다. (Once you overcome the one-inch tall barrier of subtitles, you will be introduced to so many more amazing films)" 최씨의 통역을 모아 놓은 유튜브 영상에는 그의 완벽한 통역에 놀라움을 표시하는 댓글이 국적과 관계없이 수없이 달렸다. 봉 감독과 인터뷰하던 해외 매체도 최씨에게 "당신도 스타"라고 치켜세웠을 정도다. 그는 전문 통역사는 아니지만 한국 국적으로 미국에서 대학을 나왔으며, 영화를 연출한 감독이기도 하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