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의 영화 ‘설국열차’를 리메이크한 미국 드라마 ‘스노피어서’(Snowpiercer)./사진=TNT 홈페이지

 

[서울와이어 전지수 기자] 봉준호 감독의 영화 ‘설국열차’와 ‘기생충’이 잇따라 미국드라마로 다시 태어난다.

 

프랑스 만화를 원작으로 봉준호 감독이 2013년 연출한 ‘설국열차’가 5월31일 밤 9시(현지시간) 미국 케이블채널 TNT를 통해 드라마 ‘스노피어서’(Snowpiercer)로 방영된다. 2015년 드라마 기획에 착수한 지 5년 만이다.

 

‘스노피어서’는 얼어붙은 땅을 순회하는 열차의 머리칸과 꼬리칸, 그리고 여기에 탑승한 각 계급의 이야기를 그린다. TNT는 이를 “포스트 종말론적 공상과학 시리즈”라고 소개했다.

 

봉 감독은 최근 베스트셀러로 부상한 ‘기생충’ 각본집의 인터뷰에서 “(미국드라마 제작 과정에)큰 개입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국 케이블채널 HBO의 드라마 작업에 프로듀서로 참여하는 봉 감독은 영화에 담아내지 못한 이야기를 현지 제작진에 전한다고 알려졌다.

 

‘기생충’으로 칸 국제영화상과 아카데미상 등 세계 최고 권위의 영화상을 휩쓴 봉준호 감독이 이번에는 미국 리메이크작을 통해 방송상인 미국 에미상 후보로도 이름이 불릴지에 대한 기대감도 앞서고 있다.

 

영화 ‘설국열차’ 속 송강호 역할은 래퍼 겸 연기자 다비드 디그스가, 열차의 절대자 윌 포드의 충실한 하수인 틸다 스윈튼이 연기한 인물은 제니퍼 코널 리가 각각 맡는다. 봉준호 감독과 ‘설국열차’의 제작자로 나섰던 박찬욱 감독도 크레딧에 이름을 올린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