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용인·성남, 풍선효과 심각…정부, 추가 규제 나오나 - 서울와이어
'수원·용인·성남, 풍선효과 심각…정부, 추가 규제 나오나
'수원·용인·성남, 풍선효과 심각…정부, 추가 규제 나오나
  • 김상준 기자
  • 승인 2020.02.1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전경/사진=김상준 기자
아파트 전경/사진=김상준 기자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13일 정부에 따르면 국토부는 풍선효과로 수원과 용인 등 수도권 남부 지역의 집값 급등 현상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 규제 방안을 강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 3일 조사 기준)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0.22% 올라 4주 연속 상승폭이 커졌다. 지역의 교통호재와 정부 12·16대책 발표 이후 9억원 이하 풍선효과가 맞물리면서 그간 저평가됐던 일부 단지들의 가격이 급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수원 팔달구는 0.96% 올라 지난주(0.84%)보다 오름폭이 커졌고, 권선구는 지난주 대비 1.23% 급등했다. 과천 아파트값은 2주 동안의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했고, 지난주 보합이던 성남 분당구는 0.01% 올라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에 국토부는 수용성 지역 중에서 과열 지역을 추려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수용성 중 수원 팔달구와 광교지구, 용인 수지·기흥, 성남 분당구는 이미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여 있다.


이에 따라 수원 권선·영통구, 성남 수정구 등지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새로 지정될 가능성이 크다.


최근 급등세를 보이는 지역을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대상 지역으로 추가 지정할 수도 있으며 집값 불안이 강남 등 서울 전역으로 퍼진다면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 강화 방안이 추가로 나올 수 있다.


한편, 정부는 같은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녹실(綠室)회의를 열고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박양우 문화체육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원 용인 성남 등 일부 지역을 포함해 주택시장 동향을 전반적으로 점검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