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서울와이어 전지수 기자] 방탄소년단(이하 'BTS')이 미국 유명 토크쇼에서 오는 21일 발매되는 새 앨범 타이틀곡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한다.

 

14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BTS가 오는 24일(현지시간) 방송되는 미국 NBC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The Tonight Show Starring Jimmy Fallon·이하 팰런쇼)에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 타이틀곡 무대를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진행자 지미 팰런은 녹화 당시 이들의 무대를 보고 "퍼포먼스가 얼마나 크고 멋진지 믿지 못할 것"이라면서 "방탄소년단이 뉴욕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을 점령했다(took over)"고 감탄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이날 방송에서는 BTS가 팰런과 함께 지하철을 타고 팬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형식의 인터뷰와 뉴욕의 상징적인 장소를 방문한다.

 

이들의 ‘지미 팰런쇼’ 출연은 2018년 9월 ‘IDOL’ 무대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지미 팰런쇼’ 측은 BTS의 이번 출연을 예고하며 공식 SNS에 그들에게 물어보고 싶은 질문을 보내달라는 게시물 #FallonAsksBTS를 올려 트위터 전 세계 실시간 트렌드 1위에 오르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의 네 번째 정규 앨범 ‘MAP OF THE SOUL : 7’은 오는 21일 발매된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