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지성규 행장(사진 가운데)이 13일 오후 서울시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경기신용보증재단 이민우 이사장(사진 오른쪽), 서울신용보증재단 한종관 이사장(사진 왼쪽)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 하나은행 제공 

 

[서울와이어 한보라 기자] 하나은행이 보증재단의 보증서 발급과 은행의 보증서 담보 대출을 모바일 공간에서 원스톱 연계하는 대출 프로세스를 구축한다. 하나은행과 두 재단은 향후에도 모바일 혁신 금융 서비스 발굴을 위한 협업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다. 

 

13일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오후 서울시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함께 '모바일 원스톱 보증부 대출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앞으로 하나은행을 통해 보증서 대출을 받고자 하는 고객은 내점할 필요 없이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대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디지털 금융을 통해 생업에 바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불편함을 해소한 것이다. 

 

지 행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모바일 공간에서 소상공인을 위한 보다 쉽고 빠른 금융 서비스가 실현될 것”이라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강한 대한민국 경제의 지속 가능한 성장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고객들이 더욱 쉽게 재단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며 고객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 이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보증 프로세스를 고객 중심으로 혁신하고 생업에 바쁜 고객이 소중한 시간을 사업에 집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고객을 위한 신속한 보증, 편리한 보증지원 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