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로맨스' 강한나, 러블리한 매력 뽐낸 '첫만남' - 서울와이어
'더 로맨스' 강한나, 러블리한 매력 뽐낸 '첫만남'
'더 로맨스' 강한나, 러블리한 매력 뽐낸 '첫만남'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0.02.1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강한나가 알콩달콩 웹드라마 시나리오 집필기 '더 로맨스'에서 시원시원한 매력을 보였다. / 사진=JTBC 더 로맨스 영상 캡처
배우 강한나가 알콩달콩 웹드라마 시나리오 집필기 '더 로맨스'에서 시원시원한 매력을 보였다. / 사진=JTBC 더 로맨스 영상 캡처

 

[서울와이어 최은지 기자] 배우 강한나가 알콩달콩 웹드라마 시나리오 집필기 '더 로맨스'에서 시원시원한 매력을 보였다. 

 

JTBC '더 로맨스'는 대한민국 대표 남녀 배우들이 로맨스 웹드라마 작가로 변신해 시놉시스 구성부터 대본 집필까지의 과정을 함께하는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이다.

 

13일 첫 방송된 JTBC '더 로맨스'에서는 웹드라마의 작가로서 작업을 시작한 강한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한나는 "사실 글을 쓴다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 설레고 기대되는 부분도 있었지만 한편으로는 내가 글을 쓸 수 있을까 하는 막연한 두려움이 있었던 것 같다."라고 프로그램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어색한 기류 속에서 파트너 정제원을 처음 만난 강한나는 분위기 전환을 위해 먼저 말을 편히 놓자고 제안하며 적극적으로 다가갔다. 강한나는 쉽게 말을 놓지 못한다는 그에게 "못하는 게 어딨어"라고 말하여 거리감을 좁혀갔다. 

 

이어 저녁 식사 자리에서 강한나는 "나는 네가 그대로 집에 갈 줄 알았어"라고 짓궂은 말장난과 함께 사랑스러운 미소로 굳어졌던 분위기를 부드럽게 풀어냈다. 

 

이 가운데 글에 대한 영감을 얻으려 제주도로 떠난 강한나는 시나리오의 소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중 정제원의 앨범을 모두 들어봤다고 전해 상대를 알아가려는 섬세한 노력을 드러냈다. 또한 영감을 기록하기 위한 노트, 식사 장소 등을 미리 준비해 "나만 쫓아오면 행복이 있어"라며 둘 사이의 관계를 열심히 리드해 설렘을 자아냈다.

 

이처럼 강한나는 상대방과 첫 만남에서 털털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더 로맨스’는 대한민국 대표 남녀 배우들이 로맨스 웹드라마 작가로 변신하여 시놉시스 구성부터 대본 집필까지의 과정을 함께하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