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발렌타인 기념 업데이트/사진=넷마블

 

[서울와이어 전지수 기자] 넷마블은 퍼니파우가 개발한 모바일 RPG '일곱 개의 대죄: GRAND CROSS(이하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에 발렌타인을 맞이해 업데이트를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에는 ‘달콤한 유혹’ 수호자 엘레인, 드루이드 젠나, 드루이드 자네리 등 발렌타인 신규 영웅 3종이 추가됐다. 드루이드 젠나와 자네리의 코스튬을 비롯해, 발렌타인을 테마로 한 주점 인테리어도 선보인다.

 

이에 더해 신규 진보스전 ‘멜리오다스&엘리자베스’도 추가됐다.

 

넷마블은 발렌타인 시즌을 기념해 글로벌 드랍 이벤트도 실시한다. 이용자들은 솔가레스 요새, 섬멸전, 수련굴 등 콘텐츠를 통해 초콜릿 상자를 획득할 수 있다.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는 이용자들이 직접 주인공이 되어 원작 세계를 탐험하는 어드벤처 방식의 게임으로, 정교하고 입체적인 3D 필살기 연출이 특징이다.

 

이 게임은 지난 6월 4일 국내와 일본에 출시된 이후 10일 만에 한국과 일본 애플 앱스토어에서 동시에 매출 1위를 달성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