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동차업계

 

[서울와이어 이현영 기자] 국산차 내수판매가 7년만에 10만대선이 무너졌다. 업계는 설 연휴와 부분파업 등의 영향을 원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1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1월 국내 자동차 생산은 1월 중 설 연휴가 낀 데다가 일부 업체가 부분파업을 하면서 조업일수가 줄어 지난해 같은 달보다 29.0% 적은 25만1573대에 그쳤다.

   

업체별 조업 감소일은 기아차 5일, 현대차 4일로 집계됐다.

   

조업일수와 마찬가지로 영업일수가 줄고 개별소비세 감면 혜택이 끝남에 따라 국내 판매량은 11만6천153대로 14.7% 감소했다.

   

국산차는 쏘나타, K5, 셀토스, GV80 등 신차 판매가 호조세를 보였으나 작년 같은 달보다 15.9% 줄어든 9만8755대를 팔았다.

   

국산차의 내수판매가 10만대 이하가 된 것은 2013년 2월 9만8826대를 기록한 이후 6년11개월만이다. 설 연휴가 1월에 끼어있어 그만큼 영업일수가 줄고, 개별소비세 인하가 작년 12월로 종료된 영향이 컸다.

 

수입차는 아우디-폴크스바겐의 신차 효과 등으로 독일계 브랜드 판매량은 7.3% 늘었으나 일본산 불매운동의 여파가 이어지면서 일본계 브랜드 판매량이 64.8% 급감해 전체 판매는 7.0% 줄어든 1만7398대로 집계됐다.

   

일본차는 혼다만 50.5% 늘었고 토요타는 59.9%, 닛산은 82.7%, 렉서스는 66.8%, 인피니티는 99.4% 감소했다.

   

수출은 일부 업체의 파업과 임단협, 조업일수 감소, 한국GM의 유럽 수출 중단, 르노상섬 로그 위탁생산과 수출물량 감소 등의 하방요인이 겹치면서 28.1% 줄어든 15만974대에 머물렀다.

   

다만 팰리세이드, 트레일블레이저 등 고부가가치 차량인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친환경차 수출이 늘어 수출금액은 상대적으로 적은 22.2% 감소했다.

   

친환경차 내수 판매는 국산 브랜드 판매가 17.2% 늘었는데도 수입산 하이브리드(HEV) 판매량이 부진해 11.5% 감소한 7493대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