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2021년 예비문화관광축제 지정/사진=목포시, 문체부 홈페이지

 

[서울와이어 전지수 기자] 목포항구축제와 경남 알프스하동섬진강문화재첩축제 등이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2020∼2021년 예비 문화관광축제'로 지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축제의 자생력을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축제로 발전시키기 위해 예비 문화관광축제를 지정하고 있으며, 이번에는 전국의 33개 축제가 예비 문화관광축제에 이름을 올렸다.

 

목포항구축제는 과거 바다 위 생선 시장인 파시를 통해 옛 목포항을 재현한 '신명 나는 파시 마당', 맛의 도시 목포의 진미를 맛볼 수 있는 '목포 9미대첩' 등 맛과 근대역사문화 도시의 정체성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목포시는 항구축제를 더욱 발전 시켜 대한민국 대표 문화관광축제로 육성하고, 4대 관광거점 도시 목포가 글로벌 관광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또, 섬진강문화재첩축제는 이번 평가에서 섬진강의 문화와 국가 중요 어업유산인 재첩을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과 지역 주민과 예술가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주민참여형 축제로 발전시킨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섬진강문화재첩축제가 예비 문화관광축제로 지정됨에 따라 자생력을 갖춰 성장할 수 있도록 2년간 중앙부처 차원의 전문가 현장평가, 빅데이터 분석, 컨설팅 지원 등이 체계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