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특별위원장(왼쪽 두 번째부터),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3당 통합을 선언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우여곡절 끝에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옛 국민의당 계열 3개 정당이 오는 17일 합당키로 합의했다.


 

신당 당명을 '민주통합당'으로 하고 통합당 지도부는 3당 현재 대표 3인의 공동대표제로 하되 통합당 대표 임기는 2월 28일 종료한다고 못박았다

 

   

합당안이 추인되면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에 이은 '원내 3당'으로, 총선에서 '기호 3번'을 확보하게 된다.

 

14일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과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특별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추진회의를 한 뒤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통합당 지도부는 3당 현재 대표 3인의 공동대표제로 하고, 공동대표 중 연장자를 상임대표로 한다"면서 "최고위원은 각 당에서 1명씩 추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연장자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상임공동대표로 내세우고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와 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공동대표로 하는 '3인 지도체제'로 출범한다.


   

3당 통합당은 공동대표 임기 종료 즉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고, 공동대표 임기 및 비대위 구성과 관련한 내용은 통합당 당헌 부칙으로 규정하기로 했다.

   

 3당 통합당은 비대위 체제로 4·15 총선을 치를 전망이다.

   

3당은 이날 합의 내용을 각 당 추인 후 확정하기로 했다.

   

이들 정당이 합당하면 28석(바른미래당 17석, 대안신당 7석, 평화당 4석)을 확보,  안철수계 의원 7명이 바른미래당을 탈당하더라도 21석을 확보,원내 3당의 교섭단체 지위를 얻게 된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