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새 드라마 '안녕 드라큘라' 포스터/사진=JTBC

 

[서울와이어 전지수 기자] 14일 오후 JTBC의 새 드라마 ‘안녕 드라큘라’ 제작발표회가 개최돼 김다예 PD를 비롯해 배우 서현, 이지현, 이주빈, 고나희, 서은율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우려로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이뤄졌다.

 

‘안녕 드라큘라’는 인생에서 가장 힘겨운 문제를 마주한 사람들의 성장담을 담은 옴니버스 드라마다. 이날 김 PD는 “안녕 드라큘라는 엄마와 딸의 이야기, 청춘들의 이야기, 어른들에게 상처받은 아이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좋은 메시지가 담겨있어서 따뜻한 마음을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안녕 드라큘라’는 외면해왔던 서로의 진심을 마주한 착한 딸 안나(서현 분)와 엄마 미영(이지현 분)의 이야기부터, 꿈과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청춘 서연(이주빈 분), 우정을 지키기 위해 열 살 인생을 건 유라와 지형까지, 세 가지 성장담으로 웃음과 위로를 선사한다. 서현, 이지현, 이주빈, 고나희, 서은율이 출연하고, 오만석, 지일주, 이청아가 특별출연으로 참여한다. 

 

또 김 PD는 전하고 싶은 메시지로 “외면하고 싶은 문제들, 엄마와 딸의 관계, 꿈에 대한 이야기, 시스템에 관해 마주하는 단계에서 상처를 받는 분들이 많을 텐데 본인의 잘못이 아니라고 위로를 주고 싶었다”고 제작동기를 전했다.

 

한편 2부작인 ‘안녕 드라큘라’는 오는 17, 18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