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 운용사 사장단, ‘라임 사태’ 문제에 공감…제도개선에 협조/사진=금융투자협회 홈페이지 캡처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금융투자협회는 14일 전문 사모 운용사 사장단이 서울 여의도 금투협에서 간담회를 열어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과 대규모 손실이 업계 신뢰 훼손과 산업 위축 우려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금투협은 "환매가 연기된 사모펀드의 경우 유동성 관리에 문제가 있었고, 총수익스와프(TRS)를 통해 레버리지를 일으키면서 위험도 관리에 미흡한 문제가 있었다는 데 사장단이 공감했다"며 "이번 사태를 통해 사모펀드 업계 전체를 문제로 바라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이를 해소하려면 투자자, 판매사와 적극적으로 소통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사장단은 또 정책·감독 당국에서 추진하는 개선방안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제도개선 내용 중 각 회사가 보완할 것이 있으면 당국, 금투협과 협의하기로 다짐했다.

 

이날 간담회는 라임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사태가 업계 전반의 신뢰 저하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는 전문 사모 운용사 사장단의 공감으로 지난달부터 계획됐다.

 

한편 라임자산운용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에서 오는 18일 기준 2개 모(母)펀드의 전일 대비 평가금액이 '플루토 FI D-1호'는 -46%, '테티스 2호'는 -17% 수준으로 조정됐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날 비유동성 자산 투자 비중이 50% 이상인 펀드의 개방형 설정을 금지하는 등 사태 재발 대책을 담은 '사모펀드 현황 평가 및 제도개선 방향'을 발표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