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금융위-기재부 엇박자로 초대형 IB 외환업무 못하게 돼" - 서울와이어
[2018 국감] "금융위-기재부 엇박자로 초대형 IB 외환업무 못하게 돼"
[2018 국감] "금융위-기재부 엇박자로 초대형 IB 외환업무 못하게 돼"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8.10.11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11일 오전 진행된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부 부처 간 엇박자로 초대형 투자은행(IB)에 도전한 증권사와 주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금융위가 지난해 11월 자기자본 4조원 요건을 갖추면 초대형 IB로 지정해주고, 초대형 IB가 되면 단기금융업 인가가 없어도 기업환전 업무를 열어주겠다고 했다"며 "그런데 이후 기획재정부가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은 증권사만 기업 대상 외환 업무가 가능하다고 해 초대형 IB에 나선 증권사들이 아무런 업무를 못하고 피해를 보게 됐다"고 지적했다.


금융위는 지난해 11월 한국투자증권·NH투자증권·미래에샛대우·삼성증권·KB증권을 초대형 IB로 지정하고 한국투자증권 1곳만 단기금융업 인가를 내줬다. 이어 NH투자증권이 올해 5월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았지만 나머지 3곳은 아직 관련 인가를 받지 못한 상태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날 국감에서 "5대 초대형 IB 중 핵심 콘텐츠인 발행어음을 취급하는 곳은 2곳뿐"이라며 "대주주 적격성 심사 탓인데 금융위가 발행어음 사업 인가에 좀 더 탄력적으로 나서야 하지 않느냐"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해당 증권사들이 흠결 요인을 빨리 해소해 심사를 받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bora@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