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검은 목요일 미국발 쇼크에 코스피 4%·코스닥 5%대 폭락…환율 10.4원 급등 - 서울와이어
증시,검은 목요일 미국발 쇼크에 코스피 4%·코스닥 5%대 폭락…환율 10.4원 급등
증시,검은 목요일 미국발 쇼크에 코스피 4%·코스닥 5%대 폭락…환율 10.4원 급등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8.10.1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증시 급락 등의 여파로 코스피·코스닥 모두 폭락한 11일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날보다 98.94포인트(4.44%) 내린 2129.67를, 코스닥 지수가 40.12포인트(5.37%) 내린 707.38를 기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미국 증시 급락 등의 여파로 코스피·코스닥 모두 폭락한 11일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날보다 98.94포인트(4.44%) 내린 2129.67를, 코스닥 지수가 40.12포인트(5.37%) 내린 707.38를 기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증시 급락 여파로 11일 코스피와 코스닥 주가가 폭락하는등 검은 목요일의 쇼크에 금융시장이 요동쳤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무려 98.94포인트(4.44%) 내린 2129.67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작년 4월 12일(2,128.91) 이후 1년 6개월 만의 최저치로 곤두박질쳤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4897억원어치를 팔아 치웠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2201억원, 2425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10위권에서는 액면분할로 거래중지 중인 네이버(NAVER)를 제외한 전 종목이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40.12포인트(5.37%) 급락한 707.38로 마감했다.

 

  종가 기준 작년 11월 7일(701.14) 이후 최저치다.

   

  코스닥시장에선 개인이 2715억원을 팔아치운 반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788억원, 1836억원 어치를 사들였다.

 

증시 폭락 여파로 원/달러 환율은 10원 넘게 급등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0.4원 오른 1144.4원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증시가 3% 이상 폭락하자 일본, 중국 등 글로벌 금융시장도 패닉상태에 빠졌다.

 

 일본 닛케이지수는 3.89% 하락했고 홍콩 항셍지수와 중국 상하이 종합지수는 각각 3%, 5% 넘게 하락하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은 최근 미중 무역분쟁과 달러화 강세, 신흥국 경제 우려, 외국인 수급 불안 등 악재가 상존하는 가운데 세계 경제 성장률 둔화 경고등 악재가 겹쳐 시장에 공포심리가 퍼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당분간 조정 장세가 이어진후 본격적 회복은 내달 6일 미국 중간선거 이후 미중 무역협상이 재개될 때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앞서 미국 뉴욕증시는 10일(현지시간) 미 국채금리 급등에 따른 부담과 정보·기술(IT) 업체들의 실적악화 우려로 폭락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31.83포인트(3.15%) 폭락한 2만5598.7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4.66포인트(3.29%) 급락한 2785.68을 기록했다.

 

특히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15.97포인트(4.08%) 폭락한 7422.05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미 10년만기 국채 수익률이 3.2%대에서 거래되며 금융시장 불안감을 증폭시키면서 증시 급락을 부추겼다.


   
대형 IT업체들의 3분기 실적악화 우려가 나오면서 기술주가 4.77% 폭락,나스닥 지수에 직격탄을 날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