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림 "홍영기, 내 딸이었더라면.." 탄식한 이유는 - 서울와이어
김용림 "홍영기, 내 딸이었더라면.." 탄식한 이유는
김용림 "홍영기, 내 딸이었더라면.." 탄식한 이유는
  • 정은란 기자
  • 승인 2018.10.14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기 (사진=MBN 영상 캡처)
홍영기 (사진=MBN 영상 캡처)

[서울와이어=정은란 기자] 배우 김용림이 얼짱 출신 홍영기의 어린 나이 결혼, 출산과 관련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홍영기는 MBN '동치미'에 출연해 만 스물에 고교생이었던 남편과 혼전임신으로 이른 결혼을 하기까지 험난했던 과정을 공개했다.

현재 홍영기는 안정되고 행복하게 가정을 꾸리고 있지만, 이를 위해 포기해야 했던 청춘의 삶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김용림은 "결혼을 27살에 했는데, 이 남자한테 꼬임에 빠져셔 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왜 갔지?' 이럴 때가 있다"면서 "이렇게 일찍 한 엄마들을 보면 마음이 아프다. 눈물이 나오려한게 스무 살에 아이를 가졌으니 클럽에 놀러 가지도 못하고.."라는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특히 그는 "얼마나 신나게 놀 수 있는 나이냐"라며 "내 딸이라면 얼마나 가슴 아플까 이런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jung@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