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습관 생리대, "유해물질 스며들 틈 없다" 자신감 '라돈 의혹' 뒤집을까 - 서울와이어
오늘습관 생리대, "유해물질 스며들 틈 없다" 자신감 '라돈 의혹' 뒤집을까
오늘습관 생리대, "유해물질 스며들 틈 없다" 자신감 '라돈 의혹' 뒤집을까
  • 정은란 기자
  • 승인 2018.10.17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영상 캡처
사진=JTBC 영상 캡처

[서울와이어=정은란 기자] 오늘습관 생리대의 안전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앞서 한 생리대 브랜드의 발암물질 논란 이후 생리대 포비아로 직격탄을 맞았던 생리대 시장은 이후 '인체에 무해한' '친자연'으로 소비자 신뢰를 복구하고자 했다. 

오늘습관도 생리대 유해 논란 이후 친환경을 전면에 내세워 틈새 시장을 공략했다. 특히 면 생리대 세탁시 사용하는 과산화수소 표백방식으로 세척한 이후 금속, 이물질 제거 과정을 거친 뒤 화학접착제 대신 수압직포방식 공정으로 유독성 물질로부터 안전한 생리대임을 강조했다.

다만 16일 JTBC 측이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기치를 초과한 라돈이 검출됐다는 보도를 내놓으면서 사측이 강조해왔던 '안전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오늘습관 측은 측정 기계의 정확성이 떨어지며, 국가 인증에서 안전성을 입증 받았음을 주장하며 즉각 반발했다. 하지만 일련의 사태를 겪은 소비자들은 보다 정확한 검증을 요구하고 있다. 

jung@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