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정유미, 오해 부담에도 잦은 호흡 배경엔 "다른 배우와는 달라" - 서울와이어
공유 정유미, 오해 부담에도 잦은 호흡 배경엔 "다른 배우와는 달라"
공유 정유미, 오해 부담에도 잦은 호흡 배경엔 "다른 배우와는 달라"
  • 정은란 기자
  • 승인 2018.10.17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유미, 공유
정유미, 공유

[서울와이어=정은란 기자] 배우 정유미가 공유가 차기작에서 만난다.

이번엔 부부다. 바로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통해서다. 공유는 영화 '도가니' 개봉 당시 인터뷰에서 정유미를 두고 "다른 여배우들과는 뭔가 다른 확실한 아이덴티티가 있는 배우"라고 극찬한 바 있어 '도가니' 이후 '82년생 김지영'에서 재회할 정유미와의 만남을 기대케 한다. 

정유미는 이 영화에서 30대 기혼의 김지영을 연기할 예정이다. 공유는 남편 역을 맡는다. 원작 소설은 여성들의 사회의 차별적 시선을 담담하고도 심도있게 다뤘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영화도 원작의 큰 틀을 옮길 것으로 보인다.

원작대로라면 정유미와 공유는 마냥 행복한 부부만으로 보여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결혼생활을 비롯한 사회의 테두리 안에서 겪는 고민, 차별, 이를 알아가고 극복하는 등의 여러 과정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jung@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