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째 몸살 앓는 정유미-나영석, 대응할 가치 없다? - 서울와이어
이틀째 몸살 앓는 정유미-나영석, 대응할 가치 없다?
이틀째 몸살 앓는 정유미-나영석, 대응할 가치 없다?
  • 정은란 기자
  • 승인 2018.10.18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유미, 나영석 (사진=매니지먼트 숲, KBS 영상 캡처)
정유미, 나영석 (사진=매니지먼트 숲, KBS 영상 캡처)

[서울와이어=정은란 기자] 배우 정유미, 그리고 나영석 PD가 연일 주목받고 있다.

정유미와 나영석 PD는 이미 예능을 통해 인연을 맺은 바. 공교롭게도 같은 날인 17일 정유미는 영화 상대역으로 공유가 낙점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터였고, 나영석 PD는 저작권 침해건으로 이름이 덩달아 올랐다.

하지만 사건, 사고가 아닌 이슈로 연일 실검에 오르는 일은 이례적이다. 일부는 이 배경에 정유미, 나영석 PD와 관련한 확인되지 않은 설들이 '지라시'라는 명목으로 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간 것 때문이 아니겠냐는 의심을 내고 있다.

흔히 메신저로 받아볼 수 있는 지라시는 정확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고통받는 연예인들이 속출했고, 최근엔 구하라도 그 피해를 입었다. 그럼에도 근거없는 풍문이 실검까지 올라 당사자들을 괴롭히는 상황이다.

정유미, 나영석 PD의 이름이 오늘(18일)까지도 실검에 오르내리면서 여론은  "anns**** 허위유포자들 강력 처벌해야 함. 아마 정치적으로 넘어갈듯" "star**** 대응할 가치도 없네" "mari**** 저 작품 출연한다고 음해하는구나" "xowh**** 여론 조작하지 마라 당할거 같냐?" "dofk**** 어이없어서 대응도 안하는 듯" 반응을 보이고 있다.

jung@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