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집단폭행, 공권력 앞에서도 날뛰던 조폭 출신 30대들… 결국 쇠고랑 - 서울와이어
광주 집단폭행, 공권력 앞에서도 날뛰던 조폭 출신 30대들… 결국 쇠고랑
광주 집단폭행, 공권력 앞에서도 날뛰던 조폭 출신 30대들… 결국 쇠고랑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8.11.0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집단폭행 /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광주 집단폭행 /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광주 집단폭행 가해자 9명이 엄중한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이들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광주의 한 조직폭력단에 가입한 30대 조폭들이다. 사건 현장에서 찍힌 사진들에서도 이들의 문신이 뚜렷하게 드러나며 조폭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던 바다. 당시 경찰은 이들이 조폭 계보에 없다고 말했으나, 20여일 만에 가입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광주 집단폭행은 지난 4월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완동 도로가에서 택시 새치기 문제로 인해 집단폭행이 발생했다. 특히 실명 등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A씨는 양측의 시비를 말리려다 가해자 8명에게 둘러싸여 주먹과 발로 수십 차례 구타당했다.

특히 가해자들은 경찰의 만류, 제지에도 아랑곳 않고 폭행을 멈추지 않아 국민적 공분을 샀다. 당시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오를 정도로 분노가 컸다.

9일 광주 집단폭행 가해자들에 대한 선고가 있었다. 재판부는 폭행을 주도한 B씨에게 징역 10년을, 그와 동조해 범행을 저지른 4명에게 각각 3년 6개월에서 7년을 판결했다. 다만 4명은 각각 집행유예 2~3년을 판결했다. 검찰의 구형이 최소 징역 3년이었다는 점에서 집행유예 선고는 다소 아쉬움이 남는 결과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press@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